스타필드 안성의 북새통을 접하면서 드는 생각

1. 이미 ‘마트’는 온라인으로 넘어간 상황.

2. 그럼에도 사람들은 스타필드 안성을 가고자 함. 한글날이 꼈던 연휴에는 동시 주차 5,000대가 가능한 주차장이 만석이 됐다고.

3. 결국 사람들은 ‘경험’을 원하는 것인데, 쇼핑 경험은 이미 온라인에서 잘 받쳐두고 있으니 쇼핑 경험 때문에 가는 것은 점점 줄어들고 있는 상황.

4. 대신 ‘오락 경험’이나 ‘외식 경험’ 등을 위해 스타필드 안성으로 가고 있다는 생각. 온라인이 대체할 수 없는 경험에 사람들이 집 밖으로 나오는 것.

5. 그렇다면 결국 오프라인은 ‘쇼핑 경험’이 아닌 다른 경험을 찾기 위해 노력해야 할 것임. 커뮤니티 경험이 될 수도 있고, 오락 경험이 될 수도 있고, 외식 경험이 될 수도 있고.

6. 쇼핑 경험이 아닌 또 다른 경험을 발굴하지 않고서는 오프라인이 살아남기 쉽지 않아짐. 결국, 오프라인 사업의 미션은 “경험을 발굴하라”가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